실직 후 우울증 앓던 남성

부인 철로에 묶고 열차에 몸 던져



  • 김용호 (yongho@koreatimes.net) --
  • 15 Jun 2017


5프랑스 고속전철 자살.jpg

12일 새벽 프랑스 유르 에 루아르주 보빌리에의 테제베(TGV) 선로에서 고속열차에 치여 숨진 부부. 

 

일자리를 구하지 못해 우울증을 앓던 30대 남성이 부인을 고속열차(TGV) 철로에 묶어 놓은 뒤 열차가 오기를 기다렸다가 자신까지 뛰어들어 목숨을 끊었다.

15일 일간 르파리지앵 보도에 따르면 지난 12일 새벽 프랑스 유르 에 루아르주 보빌리에의 테제베(TGV) 선로에서 37세 남성과 34세 여성이 달리는 고속열차에 치여 숨졌다.

파리에서 출발해 낭트를 향해 시속 300㎞가량으로 달리던 열차는 사람을 친 뒤 급정거해 3㎞를 더 간 뒤에야 멈춰 섰다.

5프랑스 고속전철.jpg

프랑스 고속철 테제베(TGV)

경찰은 숨진 부부의 가족을 상대로 조사하던 중 남자가 부모에게 동반자살 계획을 털어놓은 사실을 밝혀냈다.

경찰은 주변인 진술과 정황, 현장에서 발견된 증거와 시신의 훼손상태 등으로 미뤄 이 남자가 부인을 철로에 끈으로 묶은 뒤 열차가 오기를 기다렸다가 자신도 뛰어들어 자살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남자는 3년 전 직장을 잃은 뒤 실업상태에 있었으며 이로 인해 우울증을 앓아온 것으로 조사됐다. 부부는 슬하에 자녀 넷을 두고 있었다.

높은 실업률은 프랑스가 당면한 고질적인 난제 중 하나로, 전체 연령대의 평균 실업률은 10%에 달하며, 15∼24세 청년실업률은 24% 가량으로 선진국 중에서도 매우 높은 편이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