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계가 기대 거는 한인 두뇌

UT 분자유전학 박지혜 박사



  • 정재호 (jayjung@koreatimes.net) --
  • 05 Jul 2017

퇴행성 뇌질환 연구 50만 불 지원받아 루게릭병재단 '떠오르는 스타'로 선정


1_ut_박지혜교수.jpg

토론토 한인 과학자가 주류 과학계에서 신성으로 주목받고 있다. 

주인공은 2015년 12월부터 토론토아동병원의 과학자 겸 토론토대학(UT) 분자유전학 조교수로 있는 박지혜 박사(37·사진)다.

그는 한국 카이스트(KAIST)에서 박사과정을, 미국 휴스턴 베일러대학에서 박사후과정을 각각 마쳤다.

한국 박사과정 2년차였던 2006년 당시 초파리를 이용한 파킨슨병 연구로 네이처지에 제1저자로 논문을 낸 것이 언론에 보도돼 일명 ‘초파리 소녀’로 유명세를 타기도 했다.

이후 미국을 거쳐 캐나다로 온 박 박사는 지난해 분자유전학 및 퇴행성 뇌질환 관련 연구계획 제안서를 연방정부에 제출해 승인을 받아 지난 5월 캐나다연구장 수혜자로 선정됐다.

캐나다연구장(The Canada Research Chair Program)은 연방정부가 과학연구 진흥을 위해 매년 3억 달러를 지원하는 권위 있는 프로그램이다.

박 박사는 2급(Tier 2) 연구원으로 올해 처음 선정돼 5년 동안 매년 10만 달러, 총 50만 달러를 지원 받는다. 2급 연구원으론 전도유망한 차세대 과학자들이 뽑힌다.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연구결과를 낸 1급 연구원(Tier 1)이 되면 7년 동안 매년 20만 달러씩 받는다.

박 박사는 현재 퇴행성 뇌질환의 일종인 루게릭병을 일으키는 원인 유전자의 기능을 분석하고 치료제를 개발하는 연구를 진행 중이다.

박 박사는 “루게릭병에 대해 집중적으로 연구 중이다. 현존하는 치료제는 3개월 정도밖에 수명연장 효과가 없다. 얼마 전 신약이 나왔는데 결과가 어떤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루게릭병 연구로 박 박사는 지난해 캐나다루게릭병재단과 브레인캐나다(Canada ALS foundation&Brain Canada)가 선정한 ‘떠오르는 스타(Rising Star)’로 뽑혔다. 박 교수는 재단으로부터 3년간 31만5천 달러를 지원받는다.

그는 “우리 연구실에서는 루게릭병의 원인 유전자의 기능을 초파리와 쥐를 통해 규명하려고 한다. 이런 연구를 축적해 루게릭병의 치료제를 개발하는 것이 최종 목표”라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