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행 탑승객 보안검색 강화

한국공항 이륙 4~5시간 전 가야



  • 김용호 (yongho@koreatimes.net) --
  • 17 Oct 2017


4인천공항.jpg

출국객으로 붐비는 인천공항.

오는 26일부터 한국에서 미국으로 가려면 비행기 이륙 4∼5시간 전에 공항에 도착해야 할 전망이다.

미국행 승객은 공항 카운터에서 2∼3분 정도 방문 목적과 현지 체류 주소 등 보안 질의(인터뷰)를 거쳐야 해 출국 수속 시간이 1∼2시간 더 걸릴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미국행 여객기 탑승객에 대한 보안 검색 강화는 미 교통안전청(TSA) 요청에 따른 것이다.

TSA는 지난 6월28일 긴급보안조치를 발표하고, 미국을 취항하는 105개국 180개 항공사에 탑승객 보안검색 강화를 직접 요청했다.

내용은 기내 위험물품 반입차단 등 단기 조치 3개항과 기내식 보안통제 강화 등 장기조치 9개항이다.

4미국입국심사2.jpg

장기조치에 해당하는 보안검색 강화는 이달 26일 델타항공, 아메리칸항공 등 미국 국적기와 미국령인 괌·사이판 등에 취항하는 한국 저가항공사(LCC)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현재 탑승구 앞에서 무작위로 선정해 시행 중인 소지품 검사도 26일부터는 모든 승객에게 확대될 전망이다.

항공사들은 심사가 길어질 경우 비행기 지연과 함께 환승객이 비행기를 놓치는 일도 벌어질 수 있어 인터뷰 시간을 줄이기 위해 근무 직원을 보강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다.

한편 캐나다에서도 미국행 항공기 탑승객에 대한 보안검색을 지난 7월부터 강화했다. 에어캐나다와 웨스트젯은 승객들에게 출발시간보다 최소한 2시간 전에 도착해 체크인할 것을 당부하고 있다.

 


 

전체 댓글

  • 많은 사람들의 안전을 위해 필요한 조치이긴한데 너무 지나쳐서 인권침해의 소지가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