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팔아 마련한 금괴·현금

공항 출국장서 술 취해 분실



  • 김용호 (yongho@koreatimes.net) --
  • 11 Dec 2017


【서울】 지난 추석 연휴 기간 인천국제공항 출국장 면세구역에서 발견된 돈다발과 금괴의 주인이 세관에 붙잡혔다.

 

이 남성은 신발 바닥에 금괴를 숨기고, 배낭에 현금 뭉치를 넣은 채로 인천공항 보안검색을 통과해 보안시스템에 구멍이 뚫린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인천본부세관은 관세법·외국환 거래법 위반 혐의로 김모(49)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1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 10월3일 오후 7시께 세관 신고 없이 인천공항 여객터미널 3층 출국장을 통해 현금 2,035만 원(약 2만4천 달러)과 37.4g짜리 금괴 4개·100g짜리 금괴 1개(약 1만5천 달러 상당)를 숨겨 나가려 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보안검색을 통과한 뒤 출국장 면세구역의 식당에서 술을 마시다 현금과 금괴가 든 배낭을 둔 채로 베트남으로 떠난 것으로 조사됐다.

세관 관계자는 "김씨는 집을 팔아 마련한 금괴와 현금을 잃어버릴까 걱정한 나머지 이를 소지한 채 베트남을 다녀오려 했다"며 "면세구역의 식당에서 술을 마신 뒤 금괴와 돈다발이 든 배낭을 잃어버린 것으로 조사됐다"고 설명했다.

5금괴.jpg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