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당 앞서 뺑소니 참변

70대 한인 사망...용의자도 한인



  • 김용호 (yongho@koreatimes.net) --
  • 12 Jan 2018


2498847226_5ee6962d70_b.jpg

【뉴욕】 70대 한인 여성이 새벽예배 참석 후 귀가하는 길에 뺑소니 차량에 치여 숨졌다. 사건 발생 하루 만에 경찰에 체포된 용의자는 50대 한인으로 드러났다.

 

뉴욕 경찰국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전 7시10분께 한인 밀집지인 플러싱의 파슨스 불러버드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던 임정심(77)씨를 인근을 지나던 행인이 발견해 911에 신고했다.

임씨는 출동한 응급차량에 실려 급히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끝내 사망했다.

경찰은 사고 발생 지점 앞에 위치한 퀸즈한인성당에 설치된 감시카메라에 신호를 무시하고 차를 몰다가 건널목을 건너던 임씨를 치는 사고 장면을 확보해 뺑소니 차량을 추적, 플러싱에 거주하는 한인 여성 민모(58)씨를 11일 새벽 체포했다.

민씨는 자신이 사람을 친 지 몰랐으며 차에 부딪힌 것이 얼음덩어리로 생각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씨에 대한 재판은 다음달 시작된다.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