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편의점 덮친 이민당국

단속반 불체자 무더기 체포



  • 김용호 (yongho@koreatimes.net) --
  • 12 Jan 2018

세븐일레븐 집중 타겟


5-미이민당국1 copy.jpg

미국의 이민단속기관이 지난 10일 새벽 전국 편의점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불법 채용 실태 단속을 벌였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이민당국이 대대적으로 편의점을 덮친 것은 근래 보기드문 일인데, 단속 결과 20여 명이 체포됐다.  

 

미국 이민세관집행국(ICE)은 이날 오전 6시께 워싱턴DC를 비롯해 캘리포니아, 콜로라도, 델라웨어, 플로리다, 일리노이 등 17개 주의 세븐일레븐 편의점에 일제히 수사관들을 보내 고용 감사 통지서를 전달하고 근무 중인 직원들을 대상으로 조사를 벌였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가장 큰 규모로 이뤄진 이번 단속으로 98개 매장에서 총 21명의 불법노동자가 적발됐다. 이번 단속은 불법 노동자를 고용하는 기업들에 일종의 경고를 보내기 위해 실시됐다고 ICE는 밝혔다.

토머스 호먼 집행국장대행은 "불법근로자들을 고용한 미국 기업들에 강력한 메시지를 주기 위한 것"이라며 "ICE는 법을 집행할 것이며 만약 법 위반 사실이 있다면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업의 불법노동자 고용은 불법이민자들을 (국내로) 끌어당기는 요인이 되고 있는데 우리는 이 자석을 제거하겠다"며 "불법 이민자들을 착취하는 기업들로 인한 불공정한 경쟁 우위를 제거함으로써 미국인 노동자를 위한 일자리 보호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호먼 국장대행은 이번 단속을 트럼프 행정부의 이민자 단속과 추방 의지를 보여주는 선례로 내세웠다.

텍사스에 본사를 둔 세븐일레븐은 미국 전역에 6만 개 이상의 점포를 두고 있다. 회사 측은 성명을 내고 개별 점주들이 고용 결정 권한을 가진다고 해명했다.

회사 측은 "세븐일레븐 프랜차이즈는 독립된 사업주들로, 누구를 고용할지부터 채용 적합성까지 모두 스스로 결정한다"며 "프랜차이즈 계약에 따라 모든 사업주는 연방과 주, 지역의 고용법을 따라야 하며 우리는 이민법에 엄중히 순응하고 있다. 또 관련 법을 위반한 프랜차이즈와는 계약을 종료했다"고 밝혔다.

전체 댓글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