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리비아서 한국 여성 피살

집단 성폭행 후 참수 추정



  • 정재호 (jayjung@koreatimes.net) --
  • 13 Jan 2018


20180113.jpg

40대 한인 여성이 볼리비아 유명 관광지 인근에서 피살됐다. 

현지 언론은 13일“지난 11일 볼리비아 티티카카 호수 인근의 태양의 섬에서 40대 한국인 여성 조영희(Cho Young-Hee)의 시신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볼리비아 경찰은 시신을 수도인 라파스로 이송해 부검을 실시했다. 

 

한국 외교부는 “우리 국민 시신을 발견한 것은 사실이며 부검 결과 사인은 자상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외교부 측은 “볼리비아 경찰당국에 우리국민 사망사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조속한 범인 검거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현지 언론은 “사망한 조씨는 집단 무리에게 성폭력을 당한 뒤 목이 잘린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볼리비아는 유우니 소금 사막 등으로 한국 여행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토론토에서도 많이 찾는 곳으로 알려졌다.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