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회담 재고"

갑자기 태도 돌변한 北



  • 김용호 (yongho@koreatimes.net) --
  • 16 May 2018

한미연합 훈련에 불만


회담 장소와 날짜까지 못 박은 북미정상회담이 북한의 강경한 입장 표명으로 고비를 맞았다. 관련 기사 B1·2·C2 면

북한은 한미 공군의 '맥스선더(Max Thunder)' 연합훈련을 비난하며 16일로 예정됐던 남북고위급회담을 일방 취소했다.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은 한 발 더 나가 담화를 통해 '선(先) 핵포기-후(後) 보상' 등 리비아식 핵포기 방식 등에 반대를 표시하면서, 북미정상회담 개최 자체를 재고할 수 있다는 으름장을 놓았다.

 

한미훈련을 빌미로 한 남북회담 취소나 김 부상의 담화는 모두 북미정상회담에 앞선 북한식 '샅바싸움'으로 해석된다.

외교가에선 북한의 이런 돌변에 '중국 변수'가 작용했을 수 있다는 시각도 있다.

김 위원장이 지난 7∼8일 2차 방중에 따른 시진핑 국가 주석과의 회담에서 '적대시 정책'과 '안전 위협'의 제거를 비핵화 조건으로 제시한 데 주목하는 것이다. 한미연합훈련이 이들 조건과 직결된 사안이어서다.

최근 2차례 북중정상회담을 통해 중국이라는 '안전판'을 다시 확보한 북한이 그 이전보다 공세적으로 미국에 할 말을 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청와대는 이 같은 돌발변수가 향후 한반도 평화 정착 과정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도 예의주시하는 모습이다.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미국이 일방적인 핵포기만 강요할 경우 다음달 12일 북미정상회담에 응할지 재고려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백악관은 "북미정상회담 개최는 여전히 희망적"이라는 입장을 표명했다.

 

맥스선더_f22 copy.jpg

한미공군의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 훈련을 이유로 남북고위급회담을 전격 취소한 가운데, 16일 美공군 F-22 랩터가 훈련을 마치고 광주 제1전투비행단 활주로로 착륙하고 있다. 

전체 댓글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