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금 인출하는 순간 뒤에서...

80대 한인교수 강도 피습...위독



  • 김용호 (yongho@koreatimes.net) --
  • 17 May 2018


atm copy.jpg

【LA】 고령의 한인 대학교수가 뉴욕 맨해튼의 은행 내 현금인출기(ATM)에서 현금을 인출하다 강도 피해를 입어 생명이 위독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경찰에 따르면 뉴욕시립대의 김영근(87·정치학과) 교수는 지난 13일 오후 4시50분께 맨해튼 시티뱅크 지점 내 현금인출기에서 현금을 인출하던 중 뒤에 서 있던 흑인 강도로부터 머리를 가격 당해 바닥에 쓰러졌다.

은행 감시카메라를 보면 사건 당시 김 교수가 현금인출기에서 돈을 꺼내려는 순간 흑인 남성이 뒤에서 김 교수의 머리를 주먹으로 내려친 뒤 돈을 강탈해 도주했다. 강탈한 액수는 알려지지 않았다.

바닥에 쓰러진 김 교수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생명이 위독해 16일 오후 현재 산소호흡기를 끼고 있는 상황이다.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