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양날의 검 될 수도"

유엔 경제사회국 경고



  • 캐나다 한국일보 (editorial@koreatimes.net) --
  • 09 Oct 2018

"로봇, 인간 일자리 빼앗아"


경제_안토니우 구테흐스.jpg

인공지능(AI) 등 신기술이 인간의 삶을 개선하는 잠재력을 지닌 동시에 더 큰 사회 불평등과 혼란을 초래할 수 있다는 유엔의 진단이 나왔다.

9일 AP통신에 따르면 유엔 경제사회국(DESA)은 '2018 세계 경제사회 조사' 보고서를 통해 기술의 진보가 유엔이 2030년까지 달성하기로 한 지속가능개발목표(SDGs)에 '양날의 검'이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사진) 유엔 사무총장은 보고서 서문에 "유전자 편집부터 3D 프린팅까지, 재생에너지 기술에서 생분해성 플라스틱까지, 기계학습부터 AI에 이르기까지 신기술은 '2030 어젠더' 달성을 위한 엄청난 잠재력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 기술혁신을 온전하게 이용하면 모든 인간의 건강, 장수, 번영, 그리고 지속가능한 환경도 손닿을만한 곳에 있게 될 것"이라고 했다. 유엔은 2030년을 목표로 인류 사회의 탈빈곤·탈기아는 물론 경제성장, 일자리 증진, 지속가능한 산업, 기후변화 대응 등의 목표를 달성하겠다는 어젠더를 채택한 상태다.

구테흐스 총장은 "하지만 이 신기술은 심각한 우려도 낳고 있다"며 각국 정부가 첨단기술을 상업적으로뿐만 아니라 공정하고 윤리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보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보고서는 선진국들은 질병 퇴치에 도움이 되고 인간의 수고를 덜어주는 신기술의 도움을 받을 수 있겠지만 수많은 개발도상국 국민은 기존의 재래식 기술이 가져다준 혜택조차 아직 완전히 누리지 못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또 AI로 움직이는 로봇은 생산량 증대에 도움을 줄 수 있겠지만 인간의 일자리를 심각하게 파괴하고 사회적 평등 촉진이라는 궁극적 목표에 타격을 가할 수 있다고 유엔은 전망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