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첫 여성 전력사령관

미 육군 최대 사령부 근무



  • 캐나다 한국일보 (editorial@koreatimes.net) --
  • 19 Oct 2018


로라리처드슨.jpg

미국 육군에서 가장 큰 사령부인 전력사령부(FORSCOM)를 사상 최초로 여성이 지휘한다.

CNN 보도에 따르면 로라 리처드슨 중장(사진)이 미 육군 77만6천여 명의 병력을 대표하는 전력사령부의 사령관을 맡는다.

 

이 자리는 전임자인 로버트 에이브럼스 대장이 주한미군 사령관 겸 한미연합군사령관으로 부임하면서 공석이 됐고, 부사령관을 맡고 있던 리처드슨 중장이 이를 넘겨받게 됐다.

1986년 육군에 몸담은 리처드슨 중장은 그동안 여러 차례 ‘유리 천장’을 깨온 것으로 유명하다.

리처드슨 중장은 2012년 미 육군 사상 처음으로 여성 제1기갑사단 지원부사단장이 됐고, 2017년에는 첫 여성 전력사령부 부사령관으로 임명됐다.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