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수행 외교부 국장 뇌출혈

싱가포르 숙소서 의식 잃어



  • 김용호 (yongho@koreatimes.net) --
  • 16 Nov 2018


5김은영외교부국장.jpg

【서울】 문재인 대통령의 싱가포르 아세안(ASEAN) 정상회의 참석 관련 실무를 총괄하던 외교부 직원이 현지 숙소에서 쓰러진 채 발견돼 의식이 없는 상태다.

문 대통령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오늘 아침, 저를 수행해 온 외교부 남아시아태평양 김은영(사진) 국장이 뇌출혈로 보이는 증세로 방 안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고, 의식이 없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김 국장은 이번 아세안 관련 여러 회의와 에이펙(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회의까지 실무를 총괄했다”며 “과로로 보인다. 매우 안타깝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통령 주치의가 남아서 치료를 돕게 했다”고 전했다.

청와대와 정부로부터 소식을 들은 김 국장의 가족들은 싱가포르로 향했다. 김 국장의 남편 역시 외교부에서 근무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김 국장이 조식 후 방에 올라갔다가 출발 시간까지 내려오지 않아 문을 따고 들어가보니 의식을 잃은 채로 쓰러져 있었다”고 말했다.

김 국장은 발견 즉시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았다.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