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사 중인데 돈 안내면 체포"

정부기관 사칭해 새 이민자 협박



  • 캐나다 한국일보 (editorial@koreatimes.net) --
  • 15 Apr 2019

발신자표시 등 진짜처럼 보여 작년 피해액 640만 불...전년 2배


1이민자사기_03.jpg

이민난민위원회(IRB·Immigration and Refugee Board)를 사칭해 신규 이민자들을 상대로 사기를 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정부기관의 전화번호나 콜러아이디(발신자 정보) 등을 도용해 전화를 걸어 협박을 하는 수법이다.
일간지 ‘토론토 스타’에 따르면 이 같은 사기전화 신고는 2014년 1,559건(사기 시도 포함·실제 피해자 136명)에서 지난해 2만2,419건(실제 피해자 1,490명)으로 폭증했다.

 

캐나다사기방지센터의 집계 결과 올해는 지난달 말까지 1,160건(실제 피해자 154명)의 신고가 접수됐다. 피해 금액도 2014년에서 2018년 사이 30만 달러에서 640만 달러로 증가했다.

위원회 측은 “피해자들은 대부분 이민난민위원회 등을 사칭한 발신번호로 전화를 받았다. 사기범들은 피해자들에게 ‘범죄 혐의가 드러나 수사가 진행 중이며 당신이 납부할 금액도 있다'라는 식으로 협박한 뒤 1천 달러의 현금이나 비트코인, 아이튠스카드 등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사기꾼들은 "당장 돈을 내지 않으면 집으로 찾아가 체포한다"며 겁을 주기도 한다.

특히 한번 사기에 걸려들면 지속적으로 피해를 입을 수 있다. 위원회 측은 “콜롬비아 출신 난민은 이민 관련 사기 뿐만 아니라 국세청, 경찰 등을 사칭한 전화도 받았다”고 전했다. 

문제는 아직 사기전화의 출처나 용의자 등을 찾지 못하고 있다는 것.  

토론토한인컨설팅 김소희 대표는 “주로 난민을 상대로 이런 사기가 활개치고 있는 것으로 안다. 한인들이 난민 신청을 하는 경우는 드물기 때문에 피해사례로 상담을 한 경우는 없지만 조심할 필요는 있다”고 말했다.
오태훈이주공사 측은 “주로 국세청을 사칭하던 사기 수법이 이민 관련 기관으로 진화한 것으로 보인다. 한인 피해 사례는 들어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한인여성회 관계자는 “영주권카드 갱신의 경우에도 정부 웹사이트와 유사한 홈페이지를 만들어 놓고 수수료를 따로 챙기는 사례가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난민·이민자 상대 전화사기

(자료: 사기방지센터)

 

            사기전화 신고  실제 피해자  피해액(단위 달러) 

2014년: 1,559건          136명          30만2,890

2015년: 1만5,647건      765명          240만 

2016년: 2만3,919건      1,195명        300만

2017년: 1만2,284건      812명         300만

2018년: 2만2,419명      1,490명       640만

2019년 1∼3월 1,160건 154명           60만

  

  

 

Video AD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