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미술관에 한인 큐레이터

미아 록스, 프로젝트 수장 취임



  • 캐나다 한국일보 (editorial@koreatimes.net) --
  • 15 May 2019

전시 기획 등 담당


3한인큐레이터_미아록스.jpg

 

한인 큐레이터 미아 록스가 미 서부 최대규모의 LA현대미술관(MOCA·관장 클라우스 비젠바흐)의 시니어 큐레이터이자 뉴 이니셔티브 책임자로 최근 발탁됐다.

오는 7월 업무에 들어가는 록스씨는 전시 기획과 뮤지엄 컬렉션 확장, 미술관의 미래를 규정하고 개발하는 신 프로젝트의 수장으로 일한다. 

록스씨는 2017년 휘트니 비엔날레의 공동 예술감독으로 흑인 희생자의 이야기를 다룬 백인 여성작가 데이나 슈츠의 작품 ‘열어놓은 관(Open Casket)'을 전시해 열띤 논쟁을 야기하며 세계 미술계의 주목을 받았다. 

브라운대 학사와 남가주대학(USC) 공공미술 석사학위를 받았으며, 뉴욕의 큐레이터 리더십센터 2018년 펠로우 출신으로 LA현대미술관과 뉴욕 브루클린 미술관 'MoMA PS1' 큐레이터로 일했다. 

특히 MoMA PS1에서 사마라 골든의 초대형 설치작 ‘칼의 평평한 면(The Flat Side of the Knife·2014)' 등을 전시 기획해 화제를 낳았다.

 

Video AD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