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T, 인공지능 손잡아

공장자동화 등 공동연구



  • 김용호 (yongho@koreatimes.net) --
  • 22 May 2019


3lg.jpg
크리스토퍼 입(왼쪽) 토론토대 부학장과 배경훈 LG사이언스파크 AI 담당자가 기업용 인공지능(AI) 공동연구를 위한 양해각서를 22일 체결한 뒤 악수하고 있다.

토론토대학교와 LG그룹이 기업용 인공지능(AI) 공동연구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토론토대는 ‘AI의 대부’로 통하는 제프리 힌튼 교수를 배출하는 등 AI 분야에서 잇단 성과를 내며 글로벌 유력 기업들과 AI 원천기술 확보를 위한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LG는 양해각서를 통해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RPA) 등을 통한 사무자동화, 오차 없이 제품을 제조·검증하는 공정설계, 부품 현황과 업무 순위 등을 고려해 스스로 학습하며 최적화하는 공장 지능화 등 기업용 AI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지난해 8월 문을 연 LG전자의 ‘토론토 AI 연구소’는 각종 제품에 적용되는 AI 연구를 진행하고, LG사이언스파크가 오는 7월 신설하는 ‘토론토 기업용 AI 연구소’에서는 산업과 물류, 제조 현장에서 적용되는 기업용 AI 연구를 맡는다.

LG그룹 관계자는 “토론토대의 우수한 연구성과와 캐나다의 AI 관련 인프라를 활용해 제품 및 기업 대상의 핵심 원천기술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Video AD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