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제재 효과있네... 화웨이 항복

부품 없어 노트북 생산 포기



  • 캐나다 한국일보 (editorial@koreatimes.net) --
  • 12 Jun 2019

"블랙리스트에 오른 탓"


5화웨이_02.jpg

중국 통신업체 화웨이가 미국 정부의 제재 때문에 부품 수급이 어려워짐에 따라 새 노트북 출시 계획을 포기했다.

화웨이가 지난달 미국 상무부의 블랙리스트에 올라 미국의 부품과 기술에 대한 접근이 사실상 차단된 후 제품 출시를 취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위청둥(리처드 위) 화웨이 소비자 부문 최고경영자는 12일 CNBC 방송 인터뷰에서 화웨이가 메이트북 시리즈의 신제품을 출시할 계획이었지만 무기한 연기했다고 밝혔다.   

이는 미국 기업이 화웨이에 부품을 판매하는 것을 제한한 미 상무부 조치 때문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새 노트북이 나중에라도 출시될 수 있을지에 대한 질문에는 블랙리스트가 얼마나 지속할지에 달렸다고 답했다. 이어 제재가 오래 이어진다면 출시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화웨이의 사업에서 가장 큰 몫을 차지하는 것은 전통적으로 통신장비 부문이지만 스마트폰과 노트북, 웨어러블 기기 등을 포함하는 소비자 사업은 지난해 가장 많은 매출을 올린 부문으로 떠올랐다. 

소비자 부문의 주력은 스마트폰이지만 화웨이는 애플 등을 넘어 세계 최대 PC 메이커가 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화웨이는 스마트폰 세계 1위로 올라선다는 목표도 기존 예상보다 오래 걸릴 것이라고 인정했다.

화웨이는 스마트폰에 구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쓰지 못하게 될 상황에 직면해 자체 운영체제를 개발 중이다.

 


 

Video AD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