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 고깔 지붕이 장난감처럼 동화나라 같은 에스토니아



  • 캐나다 한국일보 (public@koreatimes.net) --
  • 13 Jun 2019

유럽의 오래된 도시 중에서도 중세의 모습을 가장 잘 보존한 곳


제목 없음.png

성벽과 맞붙은 레이브(Leib) 레스토랑에는 따스한 가을 햇살이 비추고 있었다. ‘레이브’는 에스토니아인들이 마가린을 발라 즐겨 먹는 흑갈색 빵 이름이기도 하다. 식사를 마치고 투박한 돌이 박힌 길을 따라 걷는다. 도스토옙스키가 살았다는 집도 있고, 수평이 맞지 않아 기울어질 것 같은 목조주택도 보인다. 그리고 그 길 끝에 원통에 빨간 고깔을 쓴 뾰족 지붕 타워가 서 있다. 왠지 낯설지 않다. 동심을 자극하는 놀이공원이나 만화영화에서 자주 봐 왔던 모양이다. 차이라면 화려하게 치장하고 풍선을 건네거나 비누거품으로 아이들을 유혹하는 아르바이트 요정도, 말 탄 왕자를 기다리는 공주도 없다는 점이다.

제목 없음.png

▲ 고깔 모양의 성탑(城塔)과 오래된 주택이 동화처럼 몰려 있는 에스토니아의 수도 탈린.

중세 동화나라 같은 탈린 올드타운
에스토니아의 수도 탈린 올드타운에 대한 첫 인상은 만화 속 동화나라다. 관광객을 위해 잘 지은 세트가 아닐까 싶을 정도다. 탈린 올드타운은 13세기부터 세워진 성곽과 건물의 89%가 당시 모습대로 보존돼 있어 1997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이름을 올렸다. 유럽의 오래된 도시 중에서도 중세의 모습을 가장 잘 보존한 곳이다. 

한국인에겐 에스토니아도 탈린도 거리만큼 멀게 느껴진다. 1991년 옛 소련에서 독립한 발트삼국 중 하나라는 것과, 최근엔 세계 최초로 전자투표를 도입해 인터넷 민주주의로 앞서가는 나라라는 정도다. 소련의 통치하에 있었으니 러시아와 별 다를 게 있을까 싶지만, 틀렸다. 탈린은 ‘덴마크인의 도시’라는 뜻이다. 13세기 초부터 에스토니아는 덴마크와 스웨덴, 독일, 폴란드 등 인접국의 각축장이었다. 유럽과 러시아를 연결하는 요충지로 상업이 번성하고, 성벽을 두르고, 도시가 형성된 것도 그 무렵이다. 올드타운을 둘러싼 성곽에서 가장 크고 두꺼운 탑을 ‘뚱뚱보 마가릿 타워’라고 부르는데, 마가릿은 당시 덴마크 여왕의 이름이다. 올드타운 내부는 13~15세기 독일 북부에서 발트해로 상권을 넓혀간 한자동맹 시대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 있다.

올드타운의 시작은 2개의 원통형 타워가 세워진 비루게이트(Viru Gate)다. 탈린에는 ‘비루’라는 이름이 들어간 호텔이나 거리가 유난히 많다. 에스토니아는 덴마크인들이 들어오기 전까지 비로니아(Vironia)인의 땅이었다. 바다 건너 이웃한 핀란드의 한 종족으로 여겨지는데, 핀란드는 지금도 에스토니아 사람을 비루마(Virumaa)라고 부른다.

비루게이트 앞에는 24시간 편의점 대신 365일 24시간 문을 여는 꽃집이 즐비하다. 아무리 바빠도 아내의 생일과 결혼기념일 등 특별한 날은 꼭 챙기는 에스토니아인들의 습성 때문이라고 한다. 참 로맨틱한 나라다. 하기야 리투아니아, 라트비아와 함께 소련으로부터 독립할 때 가장 큰 저항의 수단도 노래가 아니었던가. 세 나라 국민 200만명이 600km 도로에서 손을 잡고 합창을 한 반 소비에트 운동은 ‘노래 혁명’이라는 이름으로 기록된다.

꽃 향기 맡으며 성문으로 들어서면 본격적으로 올드타운이다. 비스듬하게 언덕으로 이어지는 비루대로 좌우로 제법 규모를 갖춘 식당과 상점이 늘어서 있다. 기념품 가게 앞에는 늘씬한 여성 모델 대신 매부리코 노파 인형이 맞는다. 겉모습은 꼭 동화 속 마녀인데, 실제로는 점성술사를 형상화한 인형이란다. 지금도 점을 보는 사람들이 많을 정도로 민간신앙이 뿌리 깊게 남아 있는 흔적이다. 유럽의 도시들이 흔히 그렇듯, 탈린 올드타운에서도 가장 높고 화려한 건물은 교회다. 그러나 실제 종교를 가진 에스토니아인은 드물다고 한다. 2011년 조사에서 이 나라 국민의 70%가 종교가 없다고 답하거나 밝히지 않았다. 일부만이 정교회(약 16%)나 루터교(10%)를 믿는다고 답했을 뿐이다.

 

올드타운 중심에 가까워질수록 중세의 분위기도 한층 짙어진다. 눈만 드러낸 음산한 가면을 쓰고 중세 고문기구박물관의 홍보물을 건네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수수한 레이스의 전통 복장으로 손님을 맞는 식당도 여럿이다. 그중에서 올데한자(Olde Hansa)는 종업원들의 옷차림뿐만 아니라 내부 분위기도 옛 모습 그대로다. 700년 된 건물을 사용하는 식당 내부에는 전기 조명이 전혀 없이 촛불만 켜 놓았고, 화장실 변기까지 옛날식이다. 식당 문 앞에선 수레를 세워 놓고 전통 복장의 젊은 종업원들이 초콜릿을 바른 견과류를 판매하고 있다. 한국어를 비롯해 세계 각국의 언어로 된 메뉴판을 내놓는 걸 보면 이런 전략이 꽤 성공한 듯하다.

올데한자 바로 뒤편은 시청광장이다. 1404년에 지은 옛 시청 건물에는 높이 64m의 8각 탑이 우뚝 솟아 도시의 중심을 잡고 있다. 올드타운의 모든 길은 이 광장으로 연결된다. 오래된 건물들로 둘러싸여 직사각형으로 형성된 넓은 광장은 밤늦게까지 영업하는 노천식당으로 활기가 넘친다. 시청 맞은 편에는 1422년 영업을 시작한, 유럽에서 가장 오래된 약국도 있다. 옛날 약재와 약을 제조하는 기구들을 일부 전시한 것을 빼면 일반 약국과 다를 바 없다. 오히려 약국 창으로 내다보는 광장의 모습이 한결 고풍스럽다. 

시청광장에서 언덕으로 발걸음을 옮길수록 시끌벅적한 분위기는 한결 차분해진다. 올드타운 아래쪽에 상업시설이 다닥다닥 몰려 있다면, 위쪽은 덩치 큰 건물이 차지하고 있다. 정부 청사와 의회 건물로 사용하고 있는 톰페아 성과, 러시아정교회의 알렉산더네브스키 대성당, 루터교의 세인트마리 성당 등이 자리잡고 있다. 언덕 꼭대기에는 올드타운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2곳의 전망대가 있다. 코투오차(Kohtuotsa) 전망대에서는 올드타운의 빨간 지붕이 장난감처럼 보이고, 파트쿨리(Patkuli) 전망대에서는 발트해로 떨어지는 석양까지 감상할 수 있다. 해가 질 무렵이면 특히 젊은 연인들이 몰려들어 동화 같은 이 도시에 로맨틱한 분위기를 불어 넣는다.

올드타운은 15~16세기 4.7km 성벽에 46개의 타워가 있었지만, 지금은 2km에 26개가 남아 있다. 일부 타워는 3유로를 내고 올라가 성곽의 구조와 병사들의 생활상을 엿볼 수 있다. 올드타운에서 가장 높은 건물인 올레비스테(Oleviste) 교회도 3유로를 내면 종탑까지 오를 수 있다. 1500년대에 완성한 이 교회는 첨탑 높이가 159m로 당시 세계에서 가장 높은 건물이었다. 멀리서도 한눈에 보이기 때문에 선박들에도 길잡이 역할을 했지만, 화재 후 재시공한 지금의 높이는 124m다.

제목 없음.png

▲ 2개의 원통형 타워가 올드타운으로 들어가는 ‘비루게이트’다.

더 보기 작성일
빙하의 바다 그린랜드 19 Jun 2019
여행지에서 구매하고 두고온다 13 Jun 2019
빨간 고깔 지붕이 장난감처럼 동화나라 같은 에스토니아 13 Jun 2019
킬라니 주립공원은 온타리오의 ‘카누 캐피틀’ 13 Jun 2019
비잔틴 성당 옆 오스만 모스크 발칸반도 01 Jun 2019
토론토 실내 운동 07 Jan 2019

Video AD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