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 좀 빌려달라"

北 어민, 삼척 주민에 요청



  • 캐나다 한국일보 (editorial@koreatimes.net) --
  • 19 Jun 2019

경계망 뻥 뚫려


4북한선박-edit.jpg

【서울】 지난 15일 강원도 삼척항에서 발견된 북한 선박(소형목선)은 함경북도에서 출항했으며 선박에 탄 4명 모두 민간인으로 1차 확인됐다. 관련 기사 B1·C2면

 

북한 선박이 우리 군과 해경의 감시망을 뚫고 삼척항 부두에 정박하고 민간인이 신고할 때까지 몰랐던 것으로 드러나 군 내부의 문책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19일 군 당국에 따르면 주민 4명을 태운 북한 선박은 지난 9일 함경북도 경성에서 출항해 10일 동해 북방한계선(NLL) 북방 해상에서 오징어 낚기 조업 중인 북한 어선군에 합류했다. 

이 선박은 11∼12일 NLL 북방 해상에서 위장 조업을 하다가 엔진을 가동해 15일 새벽 5시 일출 이후 삼척항으로 향했다. 선박은 이날 오전 6시20분 삼척항 방파제 인근 부두 끝부분에 접안했다. 

이 선박은 북한 경비정의 감시망을 피하려고 동해 먼바다를 돌아서 왔으며 삼척항에 도착할 때는 준비해온 엔진 연료가 거의 바닥을 드러낸 것으로 전해졌다. 

15일 오전 6시50분께 산책을 나온 주민이 112에 신고를 했다. 신고자는 차림새가 특이한 북한 주민을 발견하고 “어디서 왔느냐?”고 물었고, 북한 주민들은 “북한에서 왔다”고 답변했다. 
특히 방파제에 있던 북한 주민 중 1명은 “서울에 사는 이모와 통화하고 싶다”며 휴대전화를 빌려달라고 요구했다. 그의 이모는 탈북해 서울에 정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Video AD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