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맥북 에어’ 출시

가격 낮추고 성능은 개선



  • 캐나다 한국일보 (editorial@koreatimes.net) --
  • 10 Jul 2019


경제_맥북에어.jpg

애플이 가격은 낮추면서 성능은 개선한 '맥북 에어'를 지난 9일 출시했다.

신제품은 13형 레티나 디스플레이에 트루톤 기술을 장착했다. 8세대 듀얼코어 프로세서에 터치아이디(ID) 보안, 몰입감 있는 와이드 스테레오 음향과 하루 종일 지속되는 배터리를 탑재했다.

 

애플은 "맥북 에어는 이메일과 웹 서핑부터 사진 편집, 페이스타임 통화에 이르기까지 일상적인 작업을 수월하게 소화하도록 설계된 만능 노트북"이라고 밝혔다.

모델의 가격은 1,099달러부터 시작된다. 

애플은 또 2배 더 빠른 성능의 최신 쿼드코어 프로세서, 터치바와 터치아이디, 트루톤 기술을 적용한 레티나 디스플레이, 와이드 스테레오 음향 등을 탑재한 13형 맥북 프로도 출시했다.

두 제품은 모두 올 가을 새로 나올 맥OS(운영체제) 카탈리나로 OS를 업데이트할 수 있다. 카탈리나에는 애플 뮤직과 애플 팟캐스트, 애플 TV 등의 앱이 포함된다.

애플은 그러나 기존의 기본 12인치 맥북은 단종시켰다. 맥북은 애플 컴퓨터 제품 중 가장 작고 가벼운 모델이지만 느리고 기능이 적어 소비자들이 맥북 에어를 더 선호했다.

 

Video AD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