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피털원 신용카드 해킹

코스코 제휴 등 캐나다인 600만 명 정보 털려



  • 김용호 (yongho@koreatimes.net) --
  • 30 Jul 2019


1신용카드정보유출.jpg

미국 대형은행 캐피털원에서 1억 명이 넘는 고객의 개인정보가 해킹당한 사실이 29일 뒤늦게 밝혀졌다.

 

CBC뉴스 등에 따르면 캐피털원은 캐나다인 600만 명과 미국인 1억 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된 사실을 지난 19일 인지했다고 이날 발표했다.

캐피털원 신용카드는 코스코 등과 제휴돼 한인들도 많이 사용하고 있어 피해가 우려된다.

캐피털원에 따르면 유출된 개인정보에는 지난 2005년부터 올해 초까지 신용카드를 신청한 고객들의 이름과 주소, 전화번호와 생년월일을 비롯해 신용 점수와 신용 한도, 예금 잔고 등이 포함돼 있다.

뿐만 아니라 2016∼2018년 기간 중 모두 23일의 거래 내역 일부, 고객 14만 명의 사회보장번호, 이와 연결된 은행 계좌번호 8만 개도 해커의 손에 넘어갔다.
캐피털원은 자사 네트워크에서 해킹 흔적을 발견한 직후 수사당국에 이를 신고했다.

수사 당국은 이번 해킹 사건의 용의자로 시애틀에 위치한 IT기업의 소프트웨어 엔지니어였던 페이지 톰슨(33)을 검거했다.

톰슨은 캐피털원의 웹 서버 보안망의 취약점을 찾아 해킹을 시도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캐피털원은 해킹 사건 수습에 약 1억~1억5천만 달러가량이 소요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