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토론방

지난 19일 서울에서 폭우가 내린후 깜짝 손님이
KimChangSoo (beddoe6**@gmail.com) | 조회 : 219 | Jul, 25, 08:22 AM

연일 폭염에 이따금 호우주의보까지 내려지는 여름날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지난 19일 미친 듯이 쏟아졌던 소나기가 지나가자 찾아온 깜짝 손님이 있었는데요. 이날 오후 7시쯤 비 내린 하늘이 개면서 서울 마포구, 영등포구, 관악구 등지에서 볼 수 있었던 쌍무지개입니다.

r658x0.q70.jpeg

이 무지개 때문에 버스 운행을 잠시 중단했던 기사님이 한 분 계십니다. 바로 무지개가 쨍하게 뜬 순간을 담기 위해 열심히 사진을 찍던 승객들을 위해 버스를 잠시 정차해준 기사님인데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21일 사연이 올라오자 누리꾼들은 ‘동화 같은 이야기’라며 감동을 표했습니다.

이 사연의 주인공인 서울교통네트웍 160번 버스 운행사원 강재순씨는 22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그날의 이야기를 자세히 들려줬습니다. 강씨는 “19일 월요일엔 소나기가 진짜 억수같이 퍼부었다”며 “오후 7시가 넘은 퇴근 시간 마포에서 여의도 방향으로 마포대교를 넘어가고 있었다”고 당시를 떠올렸습니다.

매일 지나가는 익숙한 길이었는데도 그날따라 새로운 풍경이 눈에 들어왔다고 합니다. 그는 “무지개가 엄청 예쁘게 63빌딩 방향으로 떠 있었다”며 “또 반대편 서강대교 쪽에선 노을이 막 지고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강씨는 “원래 마포대교는 지나가다 보면 손님들이 카메라로 야경을 찍는 경우가 많은데 그날은 평소와 다르게 ‘찰칵’ 소리가 너무 많이 났다”며 “고개를 들어 보니 30명 남짓한 승객들이 하나같이 카메라로 사진을 찍고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앉아있던 승객들까지 모두 일어나서 사진을 찍는 모습에 강씨는 ‘얼마나 답답했으면 저러실까’ 싶어 농담 반 진담 반으로 “어떻게, 차 좀 세워드려요?”라고 물었다고 합니다.

강씨는 당연히 손님들이 “아니, 아니에요~”라고 할 줄 알고 장난식으로 던진 말이었지요. 하지만 승객들은 예상치 못한 반응을 보내왔습니다. 약속이라도 한 듯 전부 “네~”라고 입을 모아 답한 거였죠.

그는 “마포대교는 신호체계상 차가 안 오는 시점이 있고 도로가 넓어서 잠깐 차를 세워도 다른 차들에 지장이 없다”면서 “마포대교 중간쯤부터는 신호 바뀌는 신호등도 눈에 보인다”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렇게 신호를 바뀌는 걸 확인한 그는 잠시 비상등을 켜고 승객들에게 편히 무지개를 담을 ‘몇 초의 여유’를 선물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한강의 다리들은 주차는 금지되지만 절대적 정차 금지 지역은 아니라고 합니다.)

버스 운전 5년 차인 강씨는 그 유명한 ‘160번 노선’의 기사입니다. 160번 버스의 1회 운행 길이는 70㎞로 총 4시간30분이 소요됩니다. 게다가 서울시 전체 승객 탑승 순위 2위 노선으로 운행하기가 결코 쉽지 않죠. 그런 그에게도 낙이 있는데 바로 손님들과 소통하는 것입니다.

강씨는 “운전하면서 승객들과 소통하는 걸 정말 좋아한다”며 “코로나19로 마스크 쓰고 다니기 전에는 대화도 많이 했는데 이젠 그것도 힘들다”라고 아쉬움을 표했습니다. 그러면서 “빨리 이 바이러스가 없어져서 편안하게 옛날처럼 손님들과 소통할 수 있는 날이 왔으면 좋겠다”라고 작은 바람을 밝혔습니다.

그날 160번 버스가 마포대교에 멈춰선 이유를 접한 누리꾼들은 강씨의 배려에 따뜻한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아름답네요. 무지개를 보는 승객들의 순수한 동심을 지켜주신 기사님 멋집니다”, “승객들에게 평생의 추억을 선물하셨네요” 등 응원의 메시지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r658x0.q70-2.jpeg

r658x0.q70-3.jpeg

r658x0.q70-4.jpeg

제목 작성자 작성일
게시글 작성 글 추천 비추천 기능 폐지 [0] 웹관리자 21.08.13
전장군님, 세월이 님을. [4] COSMOS 21.08.09
오늘의 한국 소식입니다. (8월 9일) [2] KimChangSoo 21.08.09
오늘의 한국 소식입니다. (8월 6일) [1] KimChangSoo 21.08.06
오늘의 한국 소식입니다. (8월 5일) [1] KimChangSoo 21.08.05
오늘의 한국 소식입니다. (8월 3일) [1] KimChangSoo 21.08.03
오늘의 한국 소식입니다. (7월 30일) [1] KimChangSoo 21.07.30
8분 52초만에 캐나다 역사 파악하기 [1] justin T 21.07.27
[사건사고] 한국의 4대 여고생 실종 사건 [2] KimChangSoo 21.07.26
킹크랩이 위력적인가 ? [2] COSMOS 21.07.25
지난 19일 서울에서 폭우가 내린후 깜짝 손님이 [3] KimChangSoo 21.07.25
아무리 더워도… '선풍기 켜놓고 자는 게 위험한 이유' 알려드립니다 [1] KimChangSoo 21.07.24
경인선에 간다. 경인선도 간다. [4] COSMOS 21.07.23
캐나다 한국교회 좀 무서워 지네요 [6] 보통사람 21.07.23
한국일보에 문제를 제기합니다. [6] KimChangSoo 21.07.22
24년 경력의 전직 FBI 요원이 하는 일 [2] KimChangSoo 21.07.21
40년전 1980년 한국과 현재의 물가 비교입니다. [0] KimChangSoo 21.07.20
6/17 현재 김기현의 현실인식. [0] COSMOS 21.07.19
안녕하세요 좋은정보 많이 보고 갑니다. [0] soy 21.07.16
영악한 좌파, 루져 폭망 좌파. [1] COSMOS 21.06.30
이도류, 오타니 쇼헤이 [0] justin T 21.06.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