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아티스트

Using the debt ratio
JohnKwon (john.kwon2**@gmail.com) | 조회 : 169 | Feb, 12, 09:03 AM

Using the debt ratio:1.(Decision)How can you measure a company's ability to pay total liabilities?Who uses the debt ratio for decision making?What is a good debt ratio value?부채 비율 사용:(결정)회사의 총부채 지불 능력을 어떻게 측정할 수 있습니까?누가 의사결정을 위해 부채비율을 사용합니까?좋은 부채비율 값은 얼마입니까?

(Guidelines) <Debt ratio=Total liabilities/total assets> Lenders and other creditors,who must predict whether a borrower can pay its debts.Investors,who konw that a company that cannot pay its debts is not a good investment because it may go bankrupt.

(지침)<채무비율=총부채/총자산> 대출자 및 기타 채권자는 차입자가 채무를 상환할 수 있는지 여부를 예측해야 한다.빚을 갚지 못하는 회사가 파산할 수도 있기 때문에 좋은 투자가 아니라는 것을 알고 있는 투자자들

Managers,who must have enough assets to pay the company's debts.

회사의 빚을 갚을 만한 충분한 자산을 가지고 있어야 하는 경영자들.

What is a good debt ratio value좋은 부채비율 값은 얼마입니까 Depends on the industry:A company with strong cash flow can operate successfully with a high debt ratio of say,0.70-0.80 A Company with weak cash flow needs a lower debt ratio of,say,0.50-0.60 Traditionally,a debt ratio of 0.50 was considered ideal.Recently,values have increased as companies have been able to operate more efficiently.Today,a normal value of the debt ratio is around 0.60-0.70업종에 따라 다름:현금흐름이 강한 기업은 부채비율(0.70~0.80)이 높아 성공적으로 영업할 수 있다. 현금흐름이 약한 기업은 부채비율(0.50~0.60)이 낮아야 하는 기존에는 부채비율 0.50이 이상적이었다.최근 기업들이 보다 효율적으로 운영될 수 있게 되면서 가치가 높아졌다.오늘날 부채비율의 정상값은 0.60-0.70 정도이다.

제목 작성자 작성일
언덕위의 순풍 [4] JohnKwon 22.03.11
그림잔치를 벌려보자 [2] JohnKwon 22.03.11
그래서 어쩌라구 [6] JohnKwon 22.03.04
불놀이야 야 불이 춤춘다 [4] JohnKwon 22.03.04
북한산아 말해다오 그분이 계신곳을 [4] JohnKwon 22.02.27
일취월장은 아무나 하나 재료값은 나와야하지 [3] JohnKwon 22.02.23
겨울의 끝자락을 부여잡고 [3] JohnKwon 22.02.18
산은 산이요 물은 물이로다 [4] JohnKwon 22.02.15
돌아나올 다리 [6] JohnKwon 22.02.14
Using the debt ratio [2] JohnKwon 22.02.12
The income statements for Pointz Corporation under the accrual basis and the cash basis of accounting appear as follows: [9] JohnKwon 22.02.07
기약(이미 약속한) 너머 저편 [11] JohnKwon 22.02.04
봄이 오는 길목에서 입춘대길 [4] JohnKwon 22.02.03
시작도 끝도 모를 겨울의 중간쯤서 [5] JohnKwon 22.01.27
Alternative investment 대체투자 [10] JohnKwon 22.01.20
Each security in the put-call parity relationship can be expressed as: [5] JohnKwon 22.01.20
가을색은 어떠 하길레 [3] JohnKwon 22.01.20
American vs. European Options [4] JohnKwon 22.01.19
정물화 [3] JohnKwon 22.01.19
Forward Contract Value(선도 거래 가치) [5] JohnKwon 22.0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