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lk,Talk (캐나다 이야기, 정치글X)

KimChangSoo가 원하시는 "니 미 조시다" 의 번역물.
octopus (ssookjjak**@gmail.com) | 조회 : 1422 | Jul, 19, 04:19 PM

김창수의 부탁

영어 잘 하는 것 같은데 이 표현 영어로 번역을 해봐. 캐내디언에게 어떻게 말해야되? 내가 영어 가방끈이 짧아서 캐내디언들하고 싸울때 꼭 영어로 써보고 싶어.
'니 미 조시다'

: 이런거 번역해서 게시판에 올리면 猥褻에 걸리는거는 아니겟지.  Mr. 장 같은 든든한 백이 있으니까 괜 찮겟지.

Chang soo 는 영어 가방끈만 짧은게 아니고 기본 인생학도 가방끈이 짧은게 아니고 아주 없는거 같으네. 천상 가방을 들고 다니지 말고 옆에끼고 다녀야 겟다. 옛날에 만원 버스타고 다닐 때 처럼.

엣다.

"ni mi josida" 번역료 무료. It is on me, 창.

 

제목 작성자 작성일
게시판 및 댓글 이용안내 [566] 웹관리자 24.01.03
창수 잠수 시작합니다. [2] octopus 22.07.23
먹다 남은 피자 조각으로 두우네이션한 김창수 이야기. [60] octopus 22.07.22
영어배우실때의 힘드신 점들 설문조사 [0] ESL PAL 22.07.22
여름철 모기 관련 팁 [1] KimChangSoo 22.07.22
말을 못 알아듣는다. [42] KimChangSoo 22.07.21
창수가 게시판에 올린 쌍소리를 찾아서. [29] 블루꾀꼬리 22.07.21
Dirty and filthy mouth of Honorable Mr. 창수 [3] octopus 22.07.21
황당창수 [3] octopus 22.07.20
이게 할 짓인가? (토론토 한국일보 욕을 토론토 중앙일보 계시판에 올리다니) [17] KimChangSoo 22.07.19
KimChangSoo가 원하시는 "니 미 조시다" 의 번역물. [5] octopus 22.07.19
사람이 기본적인 상식을 가지고 살자. [21] KimChangSoo 22.07.19
치매협회에 권유드립니다. [2] 캐나다뉴서울by김치맨 22.07.19
토론토 한국일보를 매각? [23] octopus 22.07.18
한국일보 편집국은 예의가 없는 토론글 작성자들에게 엄격해야 한다. [11] KimChangSoo 22.07.17
한국일보와 십시일반 [5] octopus 22.07.16
한국일보 십시 일반으로 소액이라도 좋으니 후원 좀 합시다. [4] KimChangSoo 22.07.15
무한폐렴백신의 실체(접종률/사망률) [2] aurora 22.07.11
이민 3세대의 이야기 웹 제작 –누구나 참여 가능. [0] IOTec-AmazonUs 22.07.09
한국 오랜만에 오니 좋습니다~ [1] ChristopherGordon 22.06.27
자신의 28세 조카를 장관으로 임명한 포드 온주주수상? [1] 캐나다뉴서울by김치맨 22.06.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