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lk,Talk (캐나다 이야기, 정치글X)

무한폐렴백신의 실체 종합
aurora (ysjs**@hotmail.com) | 조회 : 1594 | Sep, 30, 11:14 PM

접종률을 세 부분으로 나누어서  분석해  보겠읍니다. 첫째 사망률이 증가하는 구역(0~40%) 둘째 감소 증가를 반복하는 구역(40~80%), 약간 감소하는 구역(80% 이상) 

두변째 구역은 사망률이 가장 높은 곳이므로 사망률 평균을 구하면 1516입니다. 단위는 (백만명당 사망자수) 

세번째 구역은 지난 글에서 설명한대로 무한폐렴 사망자가 폭발하는 구역이므로 의미가 없읍니다. 

가장 중요한 부분이 첫번째 구역으로 여기에서 사망률의 증가가 완성되는 곳입니다. 

평균(0~40%) 

21.1% 

758 

저접종평균1 

11.9% 

294 

고접종평균1 

30% 

1,223 

REF 

50.49 

 

위의 표에서 보는 바와같이 40% 접종으로 사망률 증가는 완전히 정점에 다다르고있으며 이것만으로도 백신의 실체가 드러나고맙니다. 

이것이 정상적인 백신이라면 사망률이 증가하는게 아니라 감소해야합니다. 이것은 아프리카가가 의료시설이 미비해서 그렇다느니 하는 말로 얼버무릴 수 있는 성질이 아닙니다. 인접 11개국 평균을 보면 더욱 분명하지 않습니까? 

REF가 50이란 것은 접종률 1% 증가시키면 백만명당 50명이 더 죽는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이것은 무한폐렴으로 죽는 사람만을 계산한 것이며 부작용이나 차후의 각종 질병으로 죽는 것은 포함하지도 않은 것입니다. 

그러나 정작 무서운 것은 백신이 무한폐렴을 중가시키는 것보다 면역시스템이 붕괴되면서 일어나는 후폭풍입니다. 거기다 부작용도 이제까지의 모든 백신의부작용을 합한 것보다 더 많습니다. 

 

약 한달전에 CDC에서 높은 수준의 집단면역이 형성되었다고 하였읍니다. 집단면역이 형성되려면 우선 전파율(Transmission Rate)가 1 이하여야 합니다. 전파율이라는 것은 한사람이 몇사람을 감염시키느냐하는 것입니다. 

 

오미크론은 전파력이 강하고 백신은 감염을 더 이상 막지 못한다고 하면서 어떻게 높은 수준의 집단면역이 만들어졌다는건지 알 수가 없읍니다. 

 

만일 집단면역이 일어났 다면 위 그림에서 제3구역(80%이상)이 될 것입니다. 이전 글에서 언급했지만 다시한번 이 구역이 집단면역이라고 볼수 없다는 것을 접종전과 접종후의 사망자수 비율을 살펴보도록하겠읍니다. 

 

그러기 위해서 접종후 1년치 사망자수를 접종전 1년치 사망자수와 접종후 1년치 사망자수를 더한 값으로 나누어 이것을 효율이라고 하겠읍니다. 

 

효율은 낮을수록 좋은 것입니다. 이것은 일반적인 경우와는 반대입니다.  

위의 그림은 백신의 효율의 인접5개국 평균입니다. 그림에서 접종률 80%에서 약 95%까지 급격하게 증가하는 것을 볼수 있읍니다. 

 

여기서 효율이 70%가 넘으면 사망자수를 2.3배 이상으로 증폭시켰다는 것입니다. 마찬가지로 효율이 80%가 넘으면 사망자수를 접종전보다 네배이상 증폭시킨 것입니다. 

이것이 집단면역이라고 한다면 그것은 미친 사람이나 할 소립니다. 집단면역이 아니라 집단최면입니다. 

 

인도의 마술사들이 항아리에 뱀을 넣고 그 앞에서 피리를 불면 뱀이 올라옵니다. 참으로 신기하지요. 21세기판 흑마술입니다. 

 

캐나다도 즉시 부스터샷을 중지하지 않으면 한국과 같이 되지말란법이 없읍니다. 

 

현재 각국이 정치방역을 서서히 풀고있는 것은 사망률이 떨어지고 있기 때문입니다.이것은 백신때문이 아니라 바이러스의 변이가 감염력을 높이고 치사율을 낮추는 방향으로 전환되었다는데 기인한다고 보는 것이 타당합니다. 여기 백신이 기여한 것은 위의 그림에서 보듯이 0.001%도 없읍니다. 

 

만일 어떤 자가 백신의 효용성을 주장하고자한다면 저 그림에서 사망률과 효율이 접종률이 증가함에 따라 왜 감소하지 않고 증가하는지를 특히 80% 이상 구역(제3구역)에서 설명해야합니다. 백신은 기관차가 아니라 객차일뿐입니다. 그것도 아주 무거운.  

 

감염력이 높아지고 치사율이 낮아짐으로 인해서 왠만한 사람들은 이미 바이러스에 노춮이 되었고 별일이 없었다면 그냥 지나가버린겁니다. 자동적으로 면역을 획득한 것입니다. 

 

이미 면역을 가지고 있다면 백신은 불필요합니다. 

 

유튜브 영상삭제와 계정폭파는 과연 구글만 할까?

 

제목 작성자 작성일
게시판 및 댓글 이용안내 [566] 웹관리자 24.01.03
캐나다 안에서 탈북민에 관한 난민지위한 관한 법적 이슈(한국일보가 진짜 중요한 법적인 포인트는 전혀 설명을 안 해주니까 내가 설명하지요) [1] heyjude 22.10.14
토론토다운타운 호숫가 마라톤? 얌체족들 아냐? [2] 캐나다뉴서울by김치맨 22.10.14
무한페렴 백신의 실체 (접종전후 사망자수 비교) [0] aurora 22.10.13
무한폐렴백신의 실체(접종률/사망률) [0] aurora 22.10.12
무한폐렴백신의 실체 (9월분) [0] aurora 22.10.08
휴대폰 / 노트북, PC 고장 수리.. 웹사이트 개발...: 미시사가, 밀튼 지역. [0] ZYoon 22.10.08
토론토 한 태권도장 관장의 실체. [2] 토론토리안 22.10.08
한국일보 후원에 대해 [9] patuckjohn 22.10.01
어떡해야 할까요? (캐스모-Talk터놓고말해요-펌) [1] 캐나다뉴서울by김치맨 22.09.30
무한폐렴백신의 실체 종합 [1] aurora 22.09.30
새 노트북, PC 구입 요령 알려드립니다.. [1] ZYoon 22.09.30
랩탑 ,노트북, 데스크탑은 소모품 입니다... 고장 수리... [1] ZYoon 22.09.23
우리의 자랑거리인 한인회관..... [1] 캐나다뉴서울by김치맨 22.09.23
무한폐렴백신의 실체(접종전후 국가별 사망자수 비교) [0] aurora 22.09.22
대마 재배 하우스의 문제점과 대책 [3] patuckjohn 22.09.22
한국 대통령과 교민2의 막말 [1] 밝은세상 22.09.22
노스욕 모 바베큐 전문점 주인장/매니져는 직원교육 좀 잘 시키세요(캐스모 게시판 펌) [1] 캐나다뉴서울by김치맨 22.09.21
트뤼도 수상의 어머니, 마가렛 여사는.... [4] 캐나다뉴서울by김치맨 22.09.20
교민2 에게 [1] 밝은세상 22.09.20
무한폐렴백신의 실체(접종률/사망률) [0] aurora 22.09.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