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최근 칼럼

더보기

문협광장 노란 스쿨버스( School Bus)

청명한 날씨다. 간밤에 내린 비로 말쑥하게 세수한 대지는 촉촉하고 산듯하였다. 문을 열고 나서니 무어라 이름 지을 수 없는 신선한 기대가 가슴가득 스며들었다. 여름내 거침없이 달리던 길이었는데 앞차 따라서 서야만 했다. 노란 스쿨버스가 정지 판을 내밀고 빨간 등을 깜빡이며 양쪽 길을 막고 서 있었다. 대여섯 살 되어 보이...

독자광장 매력의 법칙

젊은이들의 결혼률이 150년래 최저다. 1960년대 비해 20%나 떨어졌다고 한다. 경제적인 이유를 들기도 하나, 결혼을 위한 결혼은 하지 않겠다는 게 주원인이란 것이다. 이혼이 흔한 세상에 아! 내 사람이다 라고 확신을 주는 천생연분을 만나기 전까진 결혼을 보류하겠다는 추세다.예삿일이 아니다. 젊은 남녀가 서로 끌림에 ...

독자광장 "오역은 반역이다"

몇 년 전 조 바이든 미국 부통령이 한국을 방문해 당시 박근혜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 한 발언 때문에 소동이 빚어진 적이 있다. 한국 언론들은 바이든 부통령이 미국의 반대편에 베팅을 하는 것은 좋은 베팅이 아니다라고 말했다며 중국을 겨냥한 발언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언론들은 사설을 통해 무례하다며 비판을 쏟아냈다. 그러...

독자광장 흥부 놀부 이야기

어느 마을에 두 형제가 살았다. 형의 이름은 흥부, 아우의 이름은 놀부 였다. 두 형제는 어려서 부모를 잃고 고아가 되어 부자집에서 종 살이를 하게 되었다. 종 살이는 너무 힘 들었다. 주인의 학대가 심했다. 이유없이 때리기가 일쑤였고 먹을 것도 제대로 주지 않았다. 두 형제는 억울함을 하소연 할 데도 없었다. 참다못해 ...

문협광장 미숫가루

어머님 손길 떠난 아린 가락 하나를여섯째로 많은 중에 그 하나도행여나칠팔월 삼복 더위 탈까 안스러당신은 작렬하는 장작 불 끌어 안고아들의 꿈들 모냥 콩이랑 보리 볶아뼘 남은고희 노구엔 힘도 겨울 맷돌에사랑 한 줌 콩 한줌 희망 한 줌 보리 한 줌되새기며 사려 넣고 염불하듯 돌리실 때골 깊은주름 주름 맺힌 땀 방울들 만큼이...

칼럼 리스트